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24-07-09 10:27:47 조회수 : 31
국가 : 칠레 언어 : 한국어 자료 : 문화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24-07-09
원문링크 : https://www.yna.co.kr/view/AKR20240709004200087?section=international/centralsouth-america
원문요약 : "7월 전후 개화는 2015년 이후 처음"…5∼7년마다 9∼10월 봄에 관찰

사막에 피어난 꽃 

사막에 피어난 꽃

(코피아포 로이터=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칠레 아타카마 사막에 꽃이 피어 있다. 2024.7.9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지구에서 가장 건조한 지역으로 꼽히는 칠레 사막에서 보기 드물게 겨울에 개화가 관찰돼 눈길을 끌고 있다.

8일(현지시간) 라테르세라와 엘메르쿠리오 등 칠레 언론들에 따르면 칠레 북부 안데스산맥 서쪽에 자리한 아타카마 사막에 최근 며칠 새 형형색색의 꽃이 피었다.

아타카마 사막의 개화는 대개 5∼7년에 한 번씩 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체로 남반구 봄에 해당하는 9월부터 10월 중순 사이에 드넓은 꽃밭이 펼쳐진다.

그러나 한겨울에 해당하는 7월을 전후해 혹독한 환경을 딛고 개화하는 건 2015년 4∼5월 이후 9년 만에 처음이라고 라테르세라는 보도했다.

2021년에도 6월에 꽃이 관찰된 적은 있으나, 일부 지역에 국지적인 형태로 소규모로 피어났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이 메마른 땅에서의 개화는 보통 엘니뇨 등으로 예년보다 비가 많이 오는 해에 목격된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