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24-06-11 11:47:58 조회수 : 69
국가 : 칠레 언어 : 한국어 자료 : 정치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24-06-11
원문링크 : https://www.yna.co.kr/view/AKR20240611043000003?section=international/centralsouth-america
원문요약 :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서울 종로구 석탄회관에서 한·칠레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을 열고 양국 간 리튬, 구리 등 핵심광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칠레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 개최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서울 종로구 석탄회관에서 한·칠레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을 열고 양국 간 리튬, 구리 등 핵심광물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행사는 핵심광물 계약 및 투자 등 민간 차원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칠레는 지난해 4월 발표한 '국가리튬전략'을 시작으로 국가 주도로 본격적인 리튬 개발·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핵심광물 주요 수입국인 한국에게는 거점 협력 국가로 꼽힌다.

정부는 한·칠레 자원협력위를 12년 만에 재개해 칠레 리튬염호 개발 절차에 대해 협의하고, 광미(광물 제련 후 남은 광석 찌꺼기) 재자원화, 리튬 추출 기술 협력을 제안하는 등 정부 간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칠레도 자국의 광물 수출 공급망을 다변화하기 위해 한국과의 협력에 관심이 크다.

칠레는 이번 행사에서 자국에 대한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광업부 장관이 직접 한국 기업에 칠레의 주요 핵심광물 정책을 소개하기도 했다. 칠레투자청은 리튬 염호 프로젝트 및 투자 절차 등에 관한 정보를 제공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한국 기업은 에코프로이노베이션, SK엔무브, 고려아연, LS MnM, LX인터내셔널, 포스코홀딩스, 현대차 등이다.

최남호 산업부 2차관은 "지난번 한·칠레 자원협력위에 이어 한·칠레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이 개최됨에 따라 양국 간 핵심광물을 위한 공급망 협력이 한층 더 강화됐다"며 "한국과 칠레 간 핵심광물 소통 채널이 활성화된 만큼 정부 간 협력을 지속하고, 한국 기업들도 핵심광물의 공급망 다양화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Quick Menu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