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일보> 부산외국어대, 라틴아메리카 문화 공감 행사 '중남미 GO' 개최
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19-06-11 20:31:26 조회수 : 89
관련링크 :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190510000041
원문요약 : 5월 18일부터 24일까지 'Latin Heritage Celebration Week' 진행

 

부산외국어대학교(총장 정기영)는 오는 18일부터 24일까지 부산 금정구 남산동 캠퍼스에서 학생들과 지역주민, 중남미 이주민들을 대상으로 라틴아메리카 문화에 대해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Latin Heritage Celebration Week'를 개최한다.

한국연구재단의 후원으로 부산외대 중남미지역원(원장 임상래)이 주최하고 라틴아메리카 인문학센터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다문화 가족 워크숍, 초청 강연회, 중남미학부 학생 특별공연, 도서 및 사진 전시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중남미 지역 문화에 대한 이해를 돕고,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행사는 5월 18일 '멕시코를 내 가슴에'라는 주제로 중남미 출신 다문화가족을 위한 워크숍을 시작으로 △초청 강연 '작가의 남미구경' △중남미학부 학생들의 춤, 노래, 연극 공연인 '흥을 참지 Mayo' △중남미지역원 발간 도서 및 중남미 사진 전시회 △특별강연 '웹툰으로 만나는 중남미' △명사특강 '기회와 희망의 땅 브라질' 등 다양한 내용으로 진행된다. 
 
중남미지역원장 임상래 교수는 "중남미지역원에서는 인문학 교육을 통해 전 연령층과 사회적 소외계층 모두가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라틴아메리카에 대한 심리적 거리를 좁힐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한 만큼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외대 중남미지역원은 2008년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우리나라의 중남미 지역연구를 선도할 인문한국(Humanities Korea: HK)연구소로 지정되어 지난 10년간 '라틴아메리카 연구사업의 통합 매트릭스'를 성공적으로 구축했다. 또한, 2018년 9월 인문한국(HK?2)지원사업에 새롭게 선정되어 향후 7년간 중남미지역 연구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디지털본부  news@busan.com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