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19-06-18 09:03:13 조회수 : 18
국가 : 브라질 언어 : 한국어 자료 : 경제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19-06-18
원문링크 : https://www.yna.co.kr/view/AKR20190618006800094?section=international/centralsouth-america
무비자 美 관광객들 리우 국제공항 통해 첫 입국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이 미국과 호주, 캐나다, 일본 등 4개국 관광객에 대해 입국 비자를 면제하는 조치가 발효했다.

비자 면제 조치의 첫 적용을 받는 미국인 관광객들이 17일(현지시간) 리우데자네이루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이 보도했다. 

브라질 정부가 미국, 호주, 캐나다, 일본 등 4개국 관광객에 대해 입국 비자를 면제하는 조치가 17일(현지시간)부터 발효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브라질 정부가 미국, 호주, 캐나다, 일본 등 4개국 관광객에 대해 입국 비자를 면제하는 조치가 17일(현지시간)부터 발효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앞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지난 3월 미국 워싱턴 방문 기간에 4개국 관광객에 대해 비자 면제 조치를 발표했다.

이 조치에 따라 4개국 국민은 90일간 무비자 체류할 수 있으며 90일 연장이 가능하다.

비자 면제는 관광·비즈니스·문화예술·스포츠 활동 등을 목적으로 하는 체류자에 적용되며, 브라질 정부는 국익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도 예외적으로 비자를 면제할 방침이다.

마르셀루 아우바루 안토니우 브라질 관광부 장관은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역사적인 날"이라면서 관광객 증가를 통해 연평균 10억 헤알(약 3천억 원)의 관광수입을 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브라질을 찾은 관광객은 670만 명이었으며 비자 면제 조치를 통해 2022년에는 1천200만 명 수준으로 늘어날 것으로 관광부는 기대하고 있다.

지난 2017년 132억 달러(약 15조7천억 원)에 달했던 관광수지 적자도 상당 부분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2017년 기준으로 브라질을 방문한 외국인 여행자는 아르헨티나가 220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이 47만5천 명으로 뒤를 이었다.

한편, 미국 정부는 브라질 국민에 대해 비자 면제를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번 조치가 외교의 주요 관례 가운데 하나인 상호주의 원칙을 벗어난 것이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fidelis21c@yna.co.kr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