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19-06-18 08:52:31 조회수 : 10
국가 : 브라질 언어 : 한국어 자료 : 경제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19-06-18
원문링크 : https://www.yna.co.kr/view/AKR20190618003800094?section=international/centralsouth-america
기준금리 인하 주장에 힘 실릴 듯…6.5%→5.75% 인하 의견 많아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올해 브라질 경제의 성장률 전망치가 갈수록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브라질 중앙은행이 100여개 민간 컨설팅 회사의 자료를 종합해 17일(현지시간) 발표한 주례 경제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0.9%로 나왔다.

중앙은행의 주례 보고서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6주 연속으로 하향조정됐으며 1% 아래로 내려간 것은 처음이다. 

브라질 중앙은행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브라질 중앙은행 [브라질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

중앙은행이 집계하는 경제활동지수(IBC-Br)는 1월 -0.22%, 2월 -1.04%, 3월 -0.30%, 4월 -0.47%를 기록했다.

IBC-Br는 국립통계원(IBGE)이 발표하는 공식 성장률 발표에 앞서 중앙은행이 내놓는 선행지수다.

IBC-Br의 현재 추세가 이어진다면 분기 성장률이 1분기(-0.2%)에 이어 2분기도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올해 성장률은 1%를 밑돌 것이라는 전망이 가능하다.

분기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브라질 경제가 한창 침체 국면을 거치던 2016년 4분기(-0.6%) 이후 처음이었다.

중앙은행 보고서에서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1주일 전의 3.89%에서 3.84%로 낮아졌다.

올해 들어 월별 물가상승률은 1월 0.32%, 2월 0.43%, 3월 0.75%, 4월 0.57%, 5월 0.13%였다.

5월 물가 상승률은 지난 2006년 5월(0.1%) 이후 5월 기준으로 13년 만에 가장 낮다.

올해 1∼5월 물가상승률은 2.22%, 5월까지 최근 12개월 물가상승률은 4.66%로 집계됐다.

성장세가 더디게 나타나고 물가가 안정세를 유지하면서 기준금리 인하 주장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기준금리는 한때 14.25%까지 올라갔으나 중앙은행이 2016년 10월 0.25%포인트 내리면서 통화완화정책을 시작했고 이후 12차례 연속으로 인하했다.

지난해 3월 6.75%에서 6.5%로 내린 이후 지난달까지 9차례 연속 동결됐다. 6.5%는 1996년에 기준금리가 도입된 이래 가장 낮다.

중앙은행 보고서에서 올해 기준금리는 연말까지 5.75%로 낮아질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fidelis21c@yna.co.kr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