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19-06-12 11:00:26 조회수 : 25
국가 : 멕시코 언어 : 한국어 자료 : 사회
출처 : 연합
발행일 : 2019-06-12
원문링크 : https://www.yna.co.kr/view/AKR20190612001700087?section=international/centralsouth-america

멕시코, 국가방위군 남부 국경 배치 시작…이민대책 특별위 구성

남부서 일자리 8만개 창출 프로그램 시행…북부 국경에도 방위군 투입
과테말라-멕시코 국경을 가로지르는 강을 넘어멕시코에 도착한 쿠바 이민자들 [AP=연합뉴스]
과테말라-멕시코 국경을 가로지르는 강을 넘어멕시코에 도착한 쿠바 이민자들 [A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가 남부 국경 지역에 국가방위군을 배치하기 시작했다. 이는 불법 이민 문제를 해결하려고 멕시코 수입품에 대한 관세부과를 위협한 미국과 최근 합의한 데 따른 조치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AMLO·암로)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불법 이민 저감 대책을 실행하기 위해 장군과 교도소장을 포함한 5명의 고위 관리가 참여하는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텔레비사 방송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브리핑에 배석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외무 장관은 미국의 원조나 지원 없이 우리 힘으로 남부 국경지대로 몰려드는 불법 이민행렬을 저지할 계획이라며 과테말라 국경 지역 군사령관인 비센테 안토니오 에르난데스 산체스 장군이 국가방위군의 배치를 독려하기 위해 곧 남부 국경을 돌아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방위군 배치의 주요 목표는 이민자를 등록시켜 이민 신분을 규제할 수 있는 선택권을 제공하는 것이라면서 등록을 원치 않는 이들은 돌려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불법 이민 저감 대책에 투입되는 국가방위군은 군과 상관없는 별개의 조직이다. 민간인 신분 책임자의 지휘를 받는 전·현직 군인, 연방경찰로 구성됐으며 마약범죄 등의 폭력에 대처하고 치안을 확보하기 위해 최근 신설됐다.

에브라르드 장관은 이어 이민자의 국경 유입에 대처하려면 국가의 존재감을 높일 필요가 있다며 북부 국경에 견줘 상대적으로 열악한 남부 국경 지역의 이민자 보호시설 등을 보강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멕시코는 미국 법원에서 망명 신청이 처리되는 동안 멕시코에서 대기 중인 이민자들을 돌보기 위해 일부 국가방위군을 북부 국경 지역에도 파견할 방침이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남부 국경 지역에서 8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프로그램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는 "중미 국가 국민이 일자리가 있거나 생계를 유지할 수 있다면 고국을 떠나 미국으로 향하지 않을 것"이라며 "남부 치아파스 주의 기후와 자연환경이 과테말라, 온두라스와 비슷하므로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이 충분히 적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멕시코가 불법 이민을 막지 않으면 10일부터 멕시코산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혀 양국이 협상에 나섰다. 멕시코는 불법 이민을 막고자 남쪽 국경 전역에 6천명의 국가방위군을 배치하는 등 '전례 없는 조치'를 취하는 한편 망명 신청자를 멕시코에 머무르게 하기로 미국과 지난 7일 합의했다.

대신 미국은 10일부터 부과하려던 멕시코산 제품에 대한 관세 시행을 무기한 연기하고, 90일간 후속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양국은 합의 후 45일 후에 멕시코가 취한 대책을 평가하기로 했다.

penpia21@yna.co.kr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