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브라질 국가신용등급 상향 차기 대통령 개혁의지에 달려"
작성자 : Latin America 작성일 : 2018-08-28 09:15:20 조회수 : 78
국가 : 브라질 언어 : 한국어 자료 : 경제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18-08-24
원문링크 :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8/08/24/0607000000AKR20180824003200094.HTML
공공부채 부담 가중도 걸림돌로 지적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국제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브라질 차기 대통령의 개혁 의지에 따라 국가신용등급 상향 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S&P는 차기 대통령이 연립정권을 성공적으로 꾸리고 이를 바탕으로 개혁에 나서야 국가신용등급에 대한 긍정적인 재평가가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P의 세바스치안 브리오조 연구원은 "재정 취약성이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정크 수준으로 낮춘 요인"이라면서 새 정부가 재정균형 대책을 내놓을 때까지 등급 평가가 유보될 것이라고 말했다.

 

S&P는 이달 초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정크 수준인 'BB-'로 유지하면서 등급 전망은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S&P는 이어 브라질 경제의 회복이 다른 신흥국보다 더디게 이뤄질 것으로 내다보면서 올해 성장률을 1.6%, 내년부터 2021년까지는 평균 2.3%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S&P는 공공부채 부담이 국가신용등급 상향 조정에 걸림돌이 된다고 지적했다.

브라질 중앙은행에 따르면 6월 말 현재 연방·주·시 정부를 합친 공공부채 규모는 5조2천억 헤알 (약 1천 536조 원)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77.2%를 기록했다.

 

이는 중앙은행의 집계가 시작된 이래 역대 최고치로, 가장 낮았던 2013년의 51.5%와 비교하면 25.7%포인트 높아졌다. 

S&P와 피치, 무디스 등 국제신용평가회사들은 재정 악화를 이유로 지난 2015년 말부터 2016년 초 사이에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잇달아 정크 수준으로 강등한 바 있다.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