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연금개혁 기회 줄어”…브라질 국가신용등급 강등 경고
작성자 : Latin America 작성일 : 2017-12-07 14:36:18 조회수 : 15
국가 : 브라질 언어 : 한국어 자료 : 경제
출처 : KBS뉴스
발행일 : 2017/12/06
원문링크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579560&ref=A

S&P “연금개혁 기회 줄어”…브라질 국가신용등급 강등 경고 

 

국제신용평가회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가 브라질에 대해 연금개혁이 이뤄지지 않으면 국가신용등급을 강등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S&P는 브라질의 재정위기가 과다한 공공부채로부터 비롯됐다면서 "재정위기 해결을 위해서는 연금개혁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S&P의 모리츠 크래머 국가신용등급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는 브라질 민간 연구기관인 제툴리우 바르가스 재단(FGV) 주관으로 리우데자네이루 시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 "연금개혁은 재정위기에 맞서는 첫 번째 조치"라면서 "연금개혁이 되지 않으면 공공지출이 얼마나 늘어날지 모르게 된다"고 말했다.

크래머 CEO는 S&P가 지난 8월 보고서에서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을 투기등급인 'BB'로 유지하고 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이는 6∼9개월 안에 국가신용등급을 강등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대선이 시행되는 2018년 이전에 연금개혁안이 연방의회를 통과할 기회가 줄어들고 있다"면서 "연금개혁이 이뤄질 것이라는 신호가 보이지 않으면 브라질 국가신용등급에 대한 평가를 달리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브라질의 공공부채 부담은 주요 신흥국 가운데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브라질 중앙은행에 따르면 10월 말 현재 공공부채는 4조8천370억 헤알(약 1천630조 원)에 달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은 74.4%로 중앙은행의 공식 집계가 시작된 지난 2006년 이래 가장 높다.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이 가장 낮았던 것은 2013년 12월의 51.5%였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브라질의 GDP 대비 공공부채 비율이 2022년에 90%에 근접하는 수준까지 치솟은 뒤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