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농축산물 생산량 급증…올해 2억4천만t 넘을 듯
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17-08-11 15:42:37 조회수 : 35
국가 : 브라질 언어 : 한국어 자료 : 경제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17/08/11
원문링크 :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7/08/11/0607000000AKR20170811005700094.HTML
원문요약 : 브라질 농축산물 생산량 급증…올해 2억4천만t 넘을 듯
대두·옥수수·쌀 생산량이 93.6% 차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올해 브라질의 농축산물 생산량이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10일(현지시간) 브라질 국립통계원(IBGE)에 따르면 올해 농축산물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31.1% 증가한 2억4천210만t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이 전망이 맞으면 지난해 생산량 1억8천470만t과 비교해 5천740만t 늘어나는 셈이다.

주요 농산물 가운데 대두와 옥수수, 쌀의 생산량이 93.6%, 전체 재배면적의 87.9%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대두와 옥수수, 쌀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19.7%와 16.3%, 56.1% 각각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농산물 재배면적은 지난해 5천710만㏊에서 올해는 6천110만㏊로 7.1% 확대될 것으로 관측됐다.

브라질의 농축산물 생산량은 2010년부터 사상 최대 기록을 이어왔다. 2015년에는 생산량이 사상 처음으로 2억t을 넘었다.

브라질의 농축산물 생산량이 기록적인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브라질의 소 사육 농가[브라질 뉴스포털 UOL]

 

앞서 브라질 정부는 지난 6월 '2017∼2018년 농축산업 발전 계획'을 발표하면서 1천900억 헤알(약 65조 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원액은 영세농가에 대한 영농자금 지원과 농업 현대화에 집중적으로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2017∼2026년 농업 전망' 보고서에서 브라질의 대두 생산량이 10년 안에 미국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이 기간 전 세계 대두 생산량은 연평균 1.9%씩 늘어나는 반면 브라질의 대두 생산량은 연평균 2.6%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두 기구는 2026년에는 브라질과 미국이 전 세계 대두 수출량의 80%를 장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