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22-07-28 19:18:28 조회수 : 53
국가 : 온두라스 언어 : 한국어 자료 : 사회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22-07-28
원문링크 : https://www.yna.co.kr/view/AKR20220728002900087?section=international/centralsouth-america

미국 인도되는 온두라스 '코카인의 여왕'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아들들과 함께 대형 마약 조직을 이끌던 온두라스 '코카인의 여왕'이 미국에 넘겨졌다.

온두라스 당국은 26일(현지시간) '로스몬테스' 카르텔 두목인 에를린다 보바디야(61)를 미국에 인도했다고 EFE통신 등이 보도했다.

수갑을 찬 보바디야는 미국 마약단속국(DEA) 요원들의 호송을 받으며 미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코카인의 여왕'이라는 별명으로 불린 보바디야는 지난 5월 온두라스 북동부 산악 지역에서 체포됐다.

미국이 보바디야와 두 아들에게 각각 500만달러(약 65억7천만원)의 현상금을 내건 지 2주 만에 이뤄진 체포였다.

체포 과정에서 그의 아들 티토 몬테스가 총에 맞아 숨졌고, 다른 아들 후안 카를로스는 현장에서 도주해 경찰의 추격을 받고 있다.

또 다른 아들 노에 몬테스는 이미 2017년 체포돼 미국에 넘겨진 뒤 37년 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중미 온두라스는 콜롬비아 등지에서 생산돼 미국으로 흘러 들어가는 코카인 등 마약의 중간 기착지다.

로스몬테스 카르텔은 콜롬비아, 멕시코 마약 조직 등과 손을 잡고 미국에 마약을 공급해왔다.

지난 1월 퇴임한 후안 오를란도 에르난데스 전 온두라스 대통령도 마약 밀매 혐의로 지난 4월 미국에 인도된 바 있다.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