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21-02-26 13:13:16 조회수 : 28
국가 : 브라질 언어 : 한국어 자료 : 사회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21-02-26
원문링크 : https://www.yna.co.kr/view/AKR20210226036000094?section=international/centralsouth-america

하루 사망 1541명으로 두번째로 많아신규확진 사흘 연속 6만명대

 

브라질 북동부 바이아주 이번 주말 록다운 시행 

브라질 북동부 바이아주 이번 주말 록다운 시행

브라질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가운데 의료 환경이 열악한 바이아주에서는 이번 주말 록다운(봉쇄) 조치가 시행된다. [브라질 글로부 TV]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각 지역의 공공의료 체계가 붕괴 직전의 상황으로 몰리면서 이른바 '코로나 혼돈'을 경고하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누적 사망자는 25만명을 넘어섰다.

 

25(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까지 누적 사망자는 전날보다 1541명 많은 251498명으로 늘었다.

 

이날 하루 사망자는 지난해 729일의 1595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고, 올해 들어서는 가장 많다.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65998명 많은 139461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주말 잠시 진정세를 보인 신규 확진자는 증가 폭이 다시 확대되면서 지난 23일부터 사흘째 6만 명대를 계속했다.

 

코로나19 대응을 현장 지휘하는 주지사들은 공공의료 체계 붕괴와 변이 바이러스 유행으로 상황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지사들은 전국 27개 주 가운데 최소한 12개 주에서 코로나19 대응이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우리는 공공의료 붕괴 국면으로 진입하고 있으며, 앞으로 2주 안에 브라질 전국이 혼돈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에두아르두 파주엘루 브라질 보건부 장관 

에두아르두 파주엘루 브라질 보건부 장관

파주엘루 장관은 25(현지시간) 브라질이 새로운 코로나 팬데믹을 거치고 있다고 사태의 심각성을 인정하면서 올해 말까지 백신 접종이 필요 없다고 판단되거나 불가능한 사람을 제외하고 모든 국민에게 백신을 접종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에두아르두 파주엘루 보건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브라질은 새로운 코로나 팬데믹(대유행)을 거치고 있다"고 사태의 심각성을 인정하면서 "감염 속도가 3배 정도 빠른 변이 바이러스 때문에 어려움이 가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주엘루 장관은 백신 접종이 필요 없다고 판단되거나 불가능한 사람을 제외하고 연말까지 모든 국민에게 백신을 접종할 것이라면서, 17천만 명이 접종 대상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브라질에서는 현재까지 전체 인구의 2.99%에 해당하는 6338137명에게 접종이 이뤄졌다. 175천여 명은 2차 접종까지 마쳤다.

 

 

 

fidelis21c@yna.co.kr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