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20-10-29 15:59:24 조회수 : 8
국가 : 브라질 언어 : 한국어 자료 : 경제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20-10-29 07:46
원문링크 : https://www.yna.co.kr/view/AKR20201029010400094?section=international/centralsouth-america

9월부터 계속되는 물가상승 조짐 반영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두 차례 연속 동결했다.

중앙은행은 28일(현지시간) 열린 통화정책위원회(Copom)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2%에서 동결했다고 밝혔다.

중앙은행은 45일을 주기로 열리는 Copom 회의에서 지난해 7월 말부터 9차례 연속해서 기준금리를 내렸다가 물가 상승 조짐이 나타나면서 1년여 만인 지난 9월 중순 기준금리를 동결한 데 이어 이번에도 같은 결정을 내렸다.

2%는 지난 1996년 기준금리가 도입된 이래 역대 최저 수준이다.

기준금리는 한때 14.25%까지 올라갔으나 중앙은행이 2016년 10월부터 통화 완화 정책을 시작한 이후 인하→동결→인하를 반복했다.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 있는 중앙은행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 있는 중앙은행

브라질 중앙은행은 지난달에 이어 두 차례 연속 기준금리 2%를 동결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동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물가가 상승 조짐을 보이기 때문이다.

9월 물가는 전월 대비 0.64% 상승했다.

9월의 상승률로는 지난 2003년 9월의 0.78% 이후 17년 만에 최고치다.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취약계층에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이 식료품 구매에 집중되면서 쌀·식용유 가격이 오르고 가솔린·디젤 등 연료비도 오름세를 보이면서 물가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

올해 1∼9월 누적 물가 상승률은 1.34%, 9월까지 12개월 물가 상승률은 3.14%로 나왔다.

브라질 당국은 올해 물가 기준치를 4%로 설정하고 ±1.5%포인트의 허용 한도를 두고 있다. 물가 상승률이 2.5∼5.5% 범위 안에 들면 억제 목표가 달성됐다고 본다는 의미다.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