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20-02-14 14:17:16 조회수 : 8
국가 : 베네수엘라 언어 : 한국어 자료 : 정치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20-02-14
원문링크 : https://www.yna.co.kr/view/AKR20200214028600087?section=international/centralsouth-america

마두로 정권 외교장관 "미 제재는 베네수엘라 국민에게 사형선고" 주장


헤이그에서 기자회견 연 아레아사 베네수엘라 외교장관 

헤이그에서 기자회견 연 아레아사 베네수엘라 외교장관

[A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베네수엘라 정부가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을 겨냥한 미국의 제재가 '반인류 범죄'라고 주장하며 이 문제를 국제형사재판소(ICC)로 가져갔다.

 

13(현지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호르에 아레아사 베네수엘라 외교장관은 이날 ICC 본부가 있는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ICC에 미 제재에 대한 수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아레아사 장관은 파투 벤수다 ICC 검사장을 만난 후 기자들에게 "(미국의) 일방적이고 강압적인 조치가 베네수엘라 국민에 대한 반인류 범죄라고 믿는다"며 미국의 제재를 "매년 수만 명의 국민에 대한 사형 선고"로 표현했다.

 

ICC는 검토를 거쳐 수사 개시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ICC는 국가가 아닌 개인의 처벌 여부를 결정하는 곳인데, 아레아사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가해자로 특정 개인을 지목하진 않았다고 AFP는 설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권이 인권 탄압 등을 저지른다며 공공연하게 축출 의지를 보여왔다.

 

미국을 비롯한 60여 개국은 야권 지도자인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을 베네수엘라의 합법적 지도자로 인정하고 있다.

 

마두로 정권을 압박하기 위해 미국 정부는 정권 인사들과 국영 기업 등을 대상으로 잇따라 제재를 강화해 왔다.

 

최근 과이도 의장이 미국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 직후에도 미국 정부는 베네수엘라 국영 항공사 콘비아사의 항공기들을 제재 목록에 추가로 올렸다.

 

아레아사 장관은 "운수회사에 대한 제재를 어떻게 정당화할 수 있느냐""이 제재가 우리(마두로 정권)에게 무슨 피해를 주겠느냐. 베네수엘라 국민만 피해를 본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018년엔 아르헨티나와 콜롬비아, 칠레 등이 마두로 정권의 인권 탄압에 대해 ICC에 수사를 요청해 ICC가 수사를 진행 중이다.

 

 

 

mihye@yna.co.kr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