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19-12-03 13:42:17 조회수 : 53
국가 : 아르헨티나 언어 : 한국어 자료 : 경제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19.12.03
원문링크 : https://www.yna.co.kr/view/AKR20191203008600091?section=international/centralsouth-america
단테 시카 아르헨티나 생산노동부 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단테 시카 아르헨티나 생산노동부 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산(産) 철강·알루미늄에 관세를 다시 부과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아르헨티나가 미국과 대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단테 시카 아르헨티나 생산노동부 장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가 "예상치 못한 것이었다"며 미 관리들과 대화를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아르헨티나 외교부도 미 국무부와 협상을 개시하겠다고 밝혔다.

시카 장관은 아르헨티나 정부 관리들이 이날 오전 미국의 관세 부과 조처에 어떻게 대처할지 논의했으며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과 접촉해 좀 더 세부적인 사항을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발표와 관련해) 더 정확한 내용과 이 조치가 상업적으로나 행정적으로 끼칠 영향을 파악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아직 (이 조치의) 영향력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시카 장관에 따르면 아르헨티나는 올해 들어 지금까지 약 7억 달러(약 8천300억원) 규모의 철강과 알루미늄을 미국에 수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자국 통화에 대해 막대한 평가 절하를 주도하고 있다며 이들 국가가 수출하는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부과를 즉각 재개하겠다고 깜짝 선언했다.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