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19-12-02 14:11:14 조회수 : 5
국가 : 멕시코 언어 : 한국어 자료 : 사회
출처 : 연합뉴스
발행일 : 2019-12-02
원문링크 : https://www.yna.co.kr/view/AKR20191202001900072?section=international/centralsouth-america
트럼프 '테러단체 지정' 예고 속 논란 커질 듯
마약 카르텔과의 총격전이 벌어진 멕시코 북부 비야우니온시 청사
마약 카르텔과의 총격전이 벌어진 멕시코 북부 비야우니온시 청사[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국경에 인접한 멕시코 북부의 한 도시에서 마약 카르텔과 현지 경찰의 총격전이 벌어졌다고 AP·로이터통신 등이 1일(현지시간) 전했다.

멕시코 북부 코아우일라주 당국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30일 비야우니온 시에서 중무장한 카르텔 조직원들과 총격전을 벌였고, 현재까지 최소 21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비야우니온은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40마일(64km)가량 떨어진 곳이다.

카르텔 조직원들이 픽업트럭을 타고 비야우니온 시청사를 공격하자, 현지 경찰이 곧바로 대응 사격에 나섰고 총격전은 1시간 넘게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코아우일라주 당국은 "3천명이 거주하는 마을과 시청사를 무장 조직원들이 급습했고, 주 정부와 연방정부 병력을 긴급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갱단 조직원 10명과 현지 경찰 4명이 각각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1일 오전에도 소탕 작전을 이어간 끝에 카르텔 조직원 7명을 추가로 사살했다.

멕시코 마약 카르텔과 관련된 강력사건은 새삼스러운 게 아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언론 인터뷰에서 멕시코 마약 카르텔을 테러 단체로 지정하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또다시 살벌한 총격전이 벌어진 것이어서 주목된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총격전으로 멕시코 마약 카르텔을 테러 단체로 지정하는 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더 가열될 수 있다"고 전했다. 

마약 카르텔과의 총격전이 벌어진 멕시코 북부 비야우니온시
마약 카르텔과의 총격전이 벌어진 멕시코 북부 비야우니온시[AP=연합뉴스]

jun@yna.co.kr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