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 라키스 작성일 : 2019-08-12 19:06:43 조회수 : 30
국가 : 과테말라 언어 : 한국어 자료 : 정치
출처 : 뉴시스
발행일 : 2019-08-12 12:34:26
원문링크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90812_0000738490&cID=10101&pID=10100

의사 출신 정치인으로 4번째 도전만에 당선

사유 재산 보호·외국인 투자 유치 약속
associate_pic
【과테말라시티=AP/뉴시스】11일(현지시간) 실시된 과테말라 대선결선투표에서 승리한 보수 성향 바모스당의 알레한드로 히아마테이 후보가 지지자들 앞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그는 이날 실시된 결선투표에서 중도 좌파 국민희망연대(UNE) 소속 산드라 토레스 후보에 승리했다. 2019.08.12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과테말라 대선 결선투표에서 보수 성향 바모스당의 알레한드로 히아마테이 후보(63)가 승리했다고 현지일간 프렌사리브레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과테말라 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실시된 대선 결선투표에서 개표가 90.61% 진행된 가운데 히아마테이 후보가 59.45%의 득표율로 40.54%를 얻은 중도 좌파 국민희망연대(UNE) 소속 산드라 토레스(63) 후보를 따돌렸다고 발표했다.

히아마테이 후보는 개표 초반부터 상대 후보에 앞서나가며 여유있게 승리했다. 그는 "목표가 달성됐다"며 대선 결선투표 승리를 선언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과테말라 차기 대통령은 앞으로 이웃 국가들인 온두라스와 엘살바도르 이민자들을 수용하기로 한 미국과의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 지미 모랄레스 현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 위협 속에 지난달 미국과 '안전한 제3국' 협정을 체결한 바 있다.

과테말라는 전직 대통령 4명 중 3명이 퇴임 후 부패 혐의로 체포된 만큼 부패 해결 문제는 과테말라 대선에서 최대 관심사 중 하나였다. 
 
히아마테이 후보는 의사 출신 정치인으로 이번이 4번째 대선 도전이었다. 그는 2007년과 2011년, 2015년 대선에 각기 다른 정당 후보로 대선에 도전했지만 번번히 고배를 마셨다.

그는 과테말라인들이 미국으로 이주하는 것을 막기 위해 과테말라의 번영을 이끌어낼 것이라고 밝혔다. 히아마테이 후보는 사유 자산에 대한 보호를 약속했으며 과테말라에 더 많은 외국 자본을 유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히아마테이 후보는 또 부자와 가난한 사람 간 부의 불균형도 해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토레스 후보는 과테말라 대선에 3번째 도전했지만 당선에 실패했다. 영부인을 지낸 토레스 후보는 대선에 출마하기 위해 지난 2011년 알바로 콜롬 전 대통령(2008~2012년 재임)과 이혼했다. 대통령 가족의 대선 출마를 금지한 과테말라 헌법 때문이다.

ksk@newsis.com 

Quick Menu

TOP 열기/닫기 버튼